用户名: 密码:   安全登录
未分类
所在栏目: 未分类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광장이 인공해변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워터슬라이드가 구비된 미니 수영장과 모래를 깔아 조성한 인공해변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1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018 서울 문화로 바캉스 축제를 맞아 광화문 광장에는 눈 조각품 150여점이 전시되고, 청계광장에서는 썸머 쿨 패션쇼 등 문화행사가 펼쳐집니다. 해변으로 변한 서울광장에 연합뉴스 VR팀이 다녀왔습니다.

아다지 후보는 “룰라는 브라질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통령 가운데 한 명이었다”면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정 자문과 같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다지 후보는 전라남도출장샵 자신이 집권하면 룰라 전 대통령 사면을 추진할 것이라는 소문을 부인했다. 그는 “룰라 전 대통령은 사면이 아니라 재판을 통해 무죄를 선고받고 풀려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대선에서 승리해도 룰라 전 대통령을 사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지지율 이천출장샵 상승세를 타고 있는 아다지 후보가 집권하면 룰라 사면을 김해출장샵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언스워스측 “40세 여성 배우자 있다. 구리출장샵 ‘소아성애자’ 발언은 거짓”(로스앤젤레스·방콕=연합뉴스) 옥철 김상훈 특파원 = 태국 동굴소년 구조에 동참한 영국인 잠수전문가를 소아성애자로 비난한 속초출장샵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결국 명예훼손 소송을 당했다. 17일(현지시간) 아스 테크니카 등 미 IT 매체에 따르면 태국에 거주하는 영국인 잠수사 버논 언스워스는 자신을 아무런 근거 없이 소아성애자, 아동 강간범 등으로 비난했다며 머스크를 상대로 7만5천달러(8천448만원) 이상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로스앤젤레스 연방법원에 냈다. 언스워스는 머스크가 끊임없이 자신에 대한 김천출장샵 험담을 늘어놓았다며 이로 인한 용인출장샵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는 지난 7월 전 세계적 관심을 끈 태국 동굴 소년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머스크가 동굴 구조 현장에 소형 잠수정을 투입하겠다고 하자, 초반부터 현지 구조활동에 참여해온 언스워스가 ‘쓸모없는 짓’이라며 면박을 준 데서 갈등이 시작됐다. 머스크는 언스워스를 소아성애자를 뜻하는 ‘피도 가이'(pedo guy)라고 비난했다. 막말 논란이 일자 머스크가 일단 트위터에 올린 메시지를 지우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일단락되는 듯했던 양측의 갈등은 머스크가 다시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 인터뷰에서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칭하면서 재점화했다. 머스크는 언스워스와 소송이 진행되는지를 묻는 버즈피드의 이메일 질의에 답하면서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묘사했다. 머스크의 두 번째 막말이 알려지자 언스워스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머스크도 이번에는 ‘해볼 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맞섰다. 언스워스측은 소장에서 “언스워스는 소아성애자나 아동 성폭행범이 아니며 그런 행위에 관여한 적도 없다”며 “그에게는 40세 여성 배우자가 있다. 그녀와 같은 집에서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소장은 “2011년부터 태국 내 동굴을 탐사하고 동굴 지도를 제작한 언스워스는 동굴소년 실종 사건 발생 초기에 현장에 달려와 외국 전문가 초빙을 제안하는 등 성공적인 구조에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소송을 주도한 린 우드 변호사는 “언스워스는 인터뷰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머스크의 부가 거짓말을 진실로 바꾸지는 못할 것이며, 잘못된 행동을 보호해주지도 못할 것”이라며 승소를 낙관했다.

返回顶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