用户名: 密码:   安全登录
未分类
所在栏目: 未分类

문 교수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 정상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한 것은 미국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비핵화 문제는 북미 간 문제라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원 역할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공개를 꺼린 것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비핵화 방안에 대해 합의했으며 북미가 같은 지점을 찾도록 노력하기로 했다는 밝힌 대목은 종전 선언과 관련된 비핵화 조치에 대해 미국이 만족할 최저 수준의 합의점에 남북이 이른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언급했다. 문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답방을 기정사실로 한 것으로 미뤄볼 때 트럼프 대통령의 1차 임기 내 북한 비핵화와 연내 종전 선언이 서로 맞물려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는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지고 비핵화 리스트가 제출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보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매우 신뢰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이를 토대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국제관계를 중재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같다”고 평가했다. 선 교수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국이 끼어들면서 교착상태에 있었는데 한국이 이를 중재하는 역할을 했고 이를 계기로 10월에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도 진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고 군사적 긴장 완화에도 구체적인 합의를 해 나름 성공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산케이 ‘차기총재 적합 인물’ 조사서 아베 49%…이시바 39%아베 강릉출장샵 개헌에는 과반이 반대…지방 당원표 격차에 관심”아베측에게 협박받았다” 폭로 놓고 공방…이시바 “권력에 구리출장샵 의한 괴롭힘”(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사실상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집권 자민당의 총재선거를 이틀 앞두고 아베 하남출장샵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우위를 청주출장샵 보이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의 김제출장샵 맹추격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산케이신문이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공동으로 지난 15~16일 실시한 고양출장샵 일반인 대상의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자민당 총재로 적합한 인물을 질문한 결과 아베 총리가 49.6%, 경쟁자인 대전출장샵 이시바 전 간사장이 39.6%를 각각 차지했다. 이를 자민당 지지층으로 한정하면 아베 총리를 꼽은 비율은 71.4%였다.

返回顶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