用户名: 密码:   安全登录
未分类
所在栏目: 未分类

송고장내 환호·함성·박수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더 큰 환대양 정상 인사말 마치고 맞잡은 손 번쩍 들어 시민 인사에 화답

빈곤층 900만명…2020년 생계비지원 통합 밀양출장샵 ‘보편소득’제 도입키로 빈곤지역 학교 속초출장샵 무료 아침급식 정읍출장샵 제공, ‘학교 밖’ 청소년에 의무 경주출장샵 직업교육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이 ‘열린 정부’의 세계적 동향을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열린정부파트너십( 송고

언제부터인가 한국에서는 보수정권이든, 진보정권이든 부국강병을 내세우는 일이 거의 없어졌다. 그렇지만 중국은 ‘중국몽’, 북한은 ‘강성대국’, 미국은 ‘미국 우선주의’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있다. 이들 나라의 중요 국정 목표가 부국강병이다.

물론, 낙하산 사장을 내려보내는 정치권과 정부도 나름대로 논리를 갖고 있다. 방만 경영을 일삼고, 월급과 복지혜택은 많으면서, 일은 적게 하는 무사안일의 조직에 개혁의 칼을 들이대야 하는데, 내부출신 사장으로 가능하겠느냐는 것이다. 언뜻 보면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그 말이 맞는다면 공기업 방만 경영은 벌써 사라졌어야 했다. 개혁적 인사들이 수십 년간 낙하산으로 내려와서는 고치고 또 뜯어고쳤다는데, 방만 경영이 여전하다는 지적은 예외 없이 매년 나온다. 왜 그럴까. 개혁도 그 조직을 잘 알아야 제대로 할 수 있는 법이다. 모르면 그 구성원들에게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경우가 많다.

고노 일본 외무상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기대한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이상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충주출장샵 11일 오후 충청북도출장샵 베트남 하노이시의 한 오산출장샵 호텔에서 양자회담을 열고 한반도 비핵화 촉진을 위한 한일 간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返回顶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