用户名: 密码:   安全登录
未分类
所在栏目: 未分类

기재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상임위 간사단 회의에서 “심 의원의 행태는 사건을 본질을 흐리는 전형적인 물타기”라며 “불법 유출이 아니라는 궤변은 더이상 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앞서 심 의원은 전날 기획재정부가 자신의 보좌진을 고발 조치한 데 반발, 정부가 불법적으로 예산을 사용한 정황이 있다며 이에 대한 추가 폭로와 맞고소 방침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의원실이 빼돌린 자료는 제3자에게 유출될 경우 국가 운영 및 정부 운영에 크나큰 차질을 줄 수 있다”며 “그런데도 의원실은 자료 반납 요구에 일절 응하지 않고 버티고 있다가 정부가 고소하자 유출 의혹에 대한 관심을 다른 데 돌리려 가짜뉴스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법을 만드는 의원실이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위법을 저지르고도 야당 탄압, 맞고소를 운운하는 것은 어처구니가 없다”며 “심 의원이 해야 할 일은 석고대죄하고 불법 유출한 자료를 즉각 정부에 반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재정정보원의 정보를 무단으로 유출했다는 혐의가 입증된다면 이는 심각한 국기문란에 해당한다”며 “심 의원은 정상적인 경로로 얻은 정보라며 정보의 반환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접근할 수 있다고 제한된 정보를 열람하고 다운로드하는 것은 삼성증권 유령주식 공매도 사건과 다르지 않다. 시중은행의 방어막이 뚫리면 그 돈을 다 써도 된다는 뜻인가”라고 비난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서산출장샵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거제출장샵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프로그램을 안동출장샵 위한 자금조달 활동을 해온 북한 군산출장샵 요원의 추방을 러시아가 거부하고 있고, 또한 그의 모스크바 포항출장샵 은행계좌 차단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미국이 올해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제품을 제공한 여수출장샵 사례 최소 148건을 추적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올해 1∼8월 북한이 손에 넣은 정제유 제품은 80만 배럴이 창원출장샵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返回顶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