用户名: 密码:   安全登录
未分类
所在栏目: 未分类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지난 수 년간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온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에서 불에 타 폐허더미가 된 주택이 399만 캐나다달러(약 34억원) 매물로 나와 화제다. 23일(현지시간) CTV 등 현지언론에 거제출장샵 따르면 이천출장샵 밴쿠버 해안가 주택 지역에서 지난해 12월 난 화재로 폐허가 된 채 방치된 단독 주택이 초고가로 시장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대지 557㎡ 규모의 이 주택은 밴쿠버 시내에서 가장 높은 가격대를 가진 지역으로 꼽히는 키칠라노 해변에 자리 잡고 있으나 화재 이후 방치돼 잡초가 무성한 상태다. 현재 은행 경매 상태에서 잔해더미를 치울 것을 요구한 시 당국의 충청북도출장샵 행정 명령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중개업자 헌트 체 씨는 “이 주택은 밴쿠버에서도 최고의 대구출장샵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며 “위치가 모든 걸 말한다”고 말했다. 그는 “잔해를 치운 뒤 곧바로 새집을 지울 거제출장샵 수 있는 게 오히려 장점”이라며 “또는 넓은 대지를 분할해 타운하우스 4채를 지어 되팔 수도 있을 면적”이라며 투자가치가 높다고 주장했다. 현재 밴쿠버의 단독 주택 기준가격은 159만 캐나다달러. 세계적으로도 ‘악명’이 높은 고가 수준으로 주택 가격이 주민 평균 소득의 35배에 달할 정도다. 체 씨도 이런 사정을 고려해 현지 주민보다는 외국인 투자자를 구매 대상자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밴쿠버에서는 외국인의 주택 투기를 억제하기 위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특별 취득세 15%를 부과하고 있으나 체 씨는 “자본력을 가진 외국인이라면 특별 세금이 10%든 20%든 장애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물로 내놓은 문경출장샵 지 2주일 된 지금까지 문의가 10건 정도 있었다”며 “한 달 내에 집이 안양출장샵 팔릴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返回顶部